공부하는 개발자

학교를 떠나 개발자로 살아가기 시작하면서 은연 중에 계속 부담으로 느끼는 것은 새로운 것에 대한 학습니다. 분명히 세상에 내가 학습할 수 있는 속도보다 더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서 아무리 열심히 공부를 한다고 해도 어느 순간에는 따라갈 수 없는 것 같습니다. 결국 관심 분야를 좁히고 좁혀서 이 정도로 좁히면 내가 최고라도 말할 수 있는 영역을 찾아야 할 터인데, 또 그렇게 분야를 좁히면 내가 할 수 있는 이 별로 많지 않은 것 같아서 심기가 불편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데브데이 2007에서 김명호 박사님이 “개발자는 공부와 변화를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라고 하셨다는군요. 강연을 들은 것은 아니지만 기사를 보니 하지만 개발자가 개발을 오래 한다고 저절로 레벨이 올라가거나 아키텍트로 성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하면서 건설 현장에 오래 있으면 미장이나 반장을 할 수 있어도 저절로 건축 설계사가 되는 것은 아닌 것과 마찬가지라는 말이 있네요.

근데 듣고 있다 보면 묘한 생각이 듭니다. 개발자로 가장 성공한 삶은 결국 개발을 관두라는 게 대부분이거든요. 아키텍트가 되든 PM이 되든 소프트웨어 컨설턴트가 되던지 결국 빨리 직접적인 개발에서 손을 뗄수록 성공한 개발자라는 구도가 만들어지고 있다는 생각입니다. 훌륭한 미장이로 건설 현장에서 오래 활동하며 최고의 명성을 쌓아봐야 대학 갓 졸업한 신출내기 건축 설계사만 못하다는 인식이 소프트웨어 개발에도 그대로 적용되고 있군요. 개발을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소프트웨어 개발 자체가 천한 작업이라면 너무 슬픈 일이 아니겠습니까.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