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블록체인 기술

전세계에서 블록체인 열기가 가장 뜨거운 한국. 덕분에 어처구니 없는 일들도 많이 일어난다.

가장 대표적인 예는 소스 코드도 외부 참여도 없는 메인넷. 메인넷을 런칭했는데 공개된 소스 코드도 없고, 오직 개발사만 노드를 운영하고 있다면 그런 블록체인이 중앙화된 서버와 뭐가 다를까? 해당 블록체인이 어떤 로직으로 동작하는지 알 수도 없고, 트랜잭션을 내 손으로 직접 검증(validation)해볼 수도 없는 블록체인은 무늬만 블록체인인 서버 기술이다.

국내 대표 코인 아이콘이 대표적인 예다. 지난 1월 메인넷을 런칭했고 얼마 전부터 ERC20 토큰을 메인넷 토큰으로 교환해주는 토큰 스왑을 시작했다. 하지만 메인넷의 소스 코드는 이런 저런 핑계로 공개를 미루고 있고, 메인넷 노드도 아이콘 외에 다른 기관이 운영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아이콘이 블록체인 기술로 그 어떤 신뢰도 제공하지 못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인마켓캡 기준으로 6000억원이 넘는 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시사하는 바는 매우 크다. 현재 아이콘의 가치는 블록체인 기술이 아닌 아이콘 재단에 대한 신뢰에 기반하기 때문이다. 중앙화된 발행기관에 대한 비판에서 나온 블록체인 기술이 오히려 중앙화된 발행기관에 대한 신뢰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셈이다. 아이콘은 한국의 대표 블록체인 기술을 표방하지만, 역설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를 철저히 부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