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PS 비교 아이고 의미 없다

블록체인의 성능을 비교하기 위한 지표로 TPS(transaction per second)가 가장 많이 쓰인다. 덕분에 여러 블록체인들이 새로운 합의 프로토콜을 내놓으면서 경쟁적으로 높은 TPS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고, 대한민국 정부도 5500억의 국민 세금을 투여해 10 TPS 성능을 가지는 토종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한다.

 

jjSR

 

하지만 스스로가 주장하는 TPS는 다음과 같은 이유로 큰 의미가 없다.

  1. TPS를 측정하는 네트워크 환경이 다르다. 1만 대 이상의 노드가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네트워크 환경과, 1Gbit/s를 자랑하는 네트워크 환경에 20-30대의 노드만 높고 돌린 TPS를 비교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2. 트랜잭션의 단위가 다르다. 계좌간 암호화폐를 전송하는 트랜잭션과 복잡한 스마트 컨트랙 로직을 실행하는 트랜잭션은 트랜잭션 하나를 실행하는 시간에 100배 이상의 차이가 날 수도 있다. 어떤 트랜잭션을 실행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단순 TPS 비교는 의미가 없다.
  3. 트랜잭션 확정 시간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텐더민트나 LibraBFT BFT 계열의 합의 알고리즘은 보통 1000-2000 수준의 TPS가 나오고, 하나의 트랜잭션은 수 초 이내에 컨펌이 된다. 반면 10 TPS 이상을 주장하는 DAG 기반의 합의 방식은 순서를 제대로 보장하지 못할 뿐더러 트랜잭션 확정에 필요한 시간이 훨씬 길다.

모든 엔지니어링이 마찬가지지만 블록체인 네트워크 설계 또한 안정성, 검열 저항성, 성능 등 서로 상충하는 목표들 사이의 적절한 트레이드오프가 핵심이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일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제외하고는 사실상 트랜잭션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높은 TPS만이 유일한 목표가 되어야 하는지는 생각해 볼 일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